ID저장
웹사용자가입비밀번호찾기
챕 터 링 크

 
작성일 : 17-06-29 01:24
사설 컬렉션 에이전시 납세자에 무리한 요구
 글쓴이 : KAGROPA
조회 : 262  

사설 컬렉션 에이전시 납세자에 무리한 요구

체납 세금 징수를 위해 연방국세청(IRS)이 고용한 사설 컬렉션 에이전시가 납세자들에게 세컨 모기지를 받거나 은퇴 자금을 헐어 세금을 낼 것을 강요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에이전시가 징수 세액의 25%를 수입으로 챙길 수 있는 구조상 발생한 부작용으로 IRS의 감시감독 기능에 회의론이 일고 있다.

지난 4월 IRS는 사설 에이전시를 동원해 세금 체납분을 거둬들이기 시작했다. IRS와 계약을 맺은 에이전시는 캘리포니아의 퍼포만트(Performant), 아이오와의 CBE그룹, 뉴욕의 파이오니어(Pioneer)와 컨서브(Conserve) 등 4개사다.

이들은 곧장 활동에 들어갔고 IRS는 대상자에게 ‘귀하의 어카운트가 컬렉션 에이전시로 트랜스퍼될 것’이란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후 에이전시들도 유사한 내용의 편지를 보낸 뒤 전화로 미납 세금 납부를 촉구해왔다.

그러나 두달여 가량 뉴욕을 중심으로 활동해온 ‘파이오니어 크레딧 리커버리’ 사가 문제를 일으켰다. 소비자들의 불만을 접수한 엘리자베스 워렌을 포함한 연방 상원의 민주당 소속 의원 4인이 23일 공동 명의로 파이오니어와 그 모기업에 시정을 요구하는 장문의 편지를 보낸 것이다.

의원들은 편지를 통해 사설 에이전시에게는 어떤 방법을 통해 세금을 낼 것을 안내할 권한이 없는데 파이오니어는 이를 어기고 납세자들을 압박했다고 밝혔다. 즉, 홈에퀴티 라인 오브 크레딧(HELOC) 등 집을 담보로 받는 2차 융자인 세컨 모기지를 받거나, 은퇴 계좌의 자금을 빼내 체납한 세금을 하루 빨리 해결하라고 강요했다는 것이다.

세금 납부를 종용하며 위험한 금융 거래를 제안하고, 무엇보다 사기처럼 보이도록 마치 자신들이 IRS의 직원인 것처럼 언급하기도 했다. 의원들은 편지를 통해 “파이오니어는 엄청난 비용을 물어야 하는 금융 상품 이용을 강요하면서 살고 있는 집이나 은퇴 자금 등 심각한 재정적 손실을 입힐 수 있는 방법을 사용하라고 납세자들을 압박했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파이오니어의 모기업인 학자금 융자회사 내비언트는 지난 1월 연방 금융소비자보호국(CFPB)으로부터 학생들의 대출금 상환 과정에서 불거진 불법 문제로 고발을 당한 전력까지 있어 모럴해저드 문제가 있을지 모를 에이전시에게 IRS가 일감을 몰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일고 있다.

4월 사설 에이전시들을 동원하면서 IRS의 존 코스키넨 청장은 “에이전시들이 책임감 있게 임무를 수행함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권리도 존중할 것”이라고 장담했지만 불과 두달여 만에 문제가 불거진 것이다.

IRS의 사설 에이전시 고용에 반대해온 측은 우려가 현실이 됐다는 입장이다. 무엇보다 세금징수 활동에 나서는 에이전시들이 거둬들이는 세금의 25%를 커미션으로 지급받는 구조가 무리수가 됐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2009년 이전 18년간 두차례에 걸쳐 컬렉션 에이전시들과 공동으로 미납세금 징수에 나섰지만 실효를 거두지 못했던 점까지 부각되고 있다. IRS는 향후 10년간 사설 에이전시를 통해 48억달러의 세수를 확보할 것으로 밝혔지만 6년여만에 재개된 이번 조치가 초반부터 난항에 빠지면서 회의론이 일고 있다.

납세자 입장에서는 주의가 요구된다. IRS가 올 여름 안에 4개 에이전시에 매주 업체당 1,000개의 어카운트를 넘길 계획을 이미 밝힌터라 납세자 상당수가 에이전시의 연락을 받을 수도 있는데 파이오니어의 사례처럼 세컨 모기지나 은퇴 계좌를 운운한다면 거부하고 IRS에 직접 연락해 문제점을 지적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Total 4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7 무비자 또는 관광 비자로 입국한 뒤 체류 신분 변경할 경우 비자… KAGROPA 09-17 16
416 버지니아주 살모넬라균 급속도로 증가로 관계당국 비상 KAGROPA 08-26 84
415 월마트 우버와 손잡고 식료품 배송 KAGROPA 08-24 89
414 생선이나 갑각류는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대표적 식품 중 하나 KAGROPA 07-30 140
413 사설 컬렉션 에이전시 납세자에 무리한 요구 KAGROPA 06-29 263
412 선천적 복수국적 피해 한인 LA 에서 공청회 개최 KAGROPA 06-29 242
411 아마존 온라인 의류 판매 새 장 열어 KAGROPA 06-22 236
410 한국 국적자들 한국내 부동산 거래 간편해 진다 KAGROPA 06-22 242
409 한인 요식 업소들 배달 서비스 강화 KAGROPA 06-22 249
408 연방 식품의약국(FDA) 식품 성분 라벨링 표기 강화 시행 연기 KAGROPA 06-16 304
407 푸드스탬프(EBT) 개정안에 취급 업소 수수료 부과 내용 포함 KAGROPA 06-09 374
406 서울시 해외 거주하는 고액 체납자의 현지 추적 조사 펼쳐 KAGROPA 06-04 403
405 유명 스시집들 메뉴와 다른 어종 사용 KAGROPA 06-01 417
404 연방 교통안전국(TSA) 항공 보안 위해 음식류 별도 검색 방안 … KAGROPA 05-27 455
403 해외에서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되는 경우 재입국 비자 취소될 수… KAGROPA 05-27 438
402 라면 시장 규모 2조원에 육박 KAGROPA 05-16 444
401 미국과 유럽을 오가는 여객기에 랩톱 반입 금지 방안 추진 KAGROPA 05-13 449
400 합법체류 이민자들 불법 이민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 더 많아 KAGROPA 05-13 437
399 이민자들 푸드스탬프 같은 공공혜택 신청 꺼려 KAGROPA 05-13 462
398 Aunt Jemima 냉동 제품 리스테리라 균 감염 위험으로 리콜 KAGROPA 05-10 450
 1  2  3  4  5  6  7  8  9  10